모차르트와 베토벤․․․ 두 고전주의 거장을 만나다 > 포토뉴스

본문 바로가기
    • 맑음
    • 21.0'C
    • 2024.06.18 (화)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포토뉴스

모차르트와 베토벤․․․ 두 고전주의 거장을 만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24-05-10 11:29

본문

undefined

- 성남아트리움, 2024년 상반기 클래식 라인업

◇ 성남아트리움 상반기 클래식 시리즈… 5월 피아니스트 백건우 리사이틀, 6~7월 작곡가 시리즈
◇ 피아니스트 백건우, 생애 첫 모차르트로 백발 노장의‘순수한 음악세계’선보여
◇ 작곡가 시리즈 두 번째 시즌, 고전주의 작곡가 베토벤의 교향곡부터 협주곡까지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서정림)이 개관 3년 차를 맞은 성남아트리움의 2024년 클래식 시리즈 상반기 공연 라인업을 공개했다.

생애 첫 모차르트 전국 투어,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
‘건반 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생애 첫 모차르트 프로그램으로 오는 5월 24일(금) 성남아트리움 대극장에서 리사이틀을 갖는다.

올해로 피아니스트 인생 68년, 명실상부 한국을 대표하는 연주자이자 세계적인 거장의 반열에 오른 피아니스트 백건우는 그간 작곡가의 작품과 생애, 음악적 세계관에 대한 깊이 있는 탐구를 통해 자신만의 고뇌와 성찰을 담은 연주를 선보여 왔다.

undefined

 이번 리사이틀에서는 베토벤, 브람스, 슈베르트, 라흐마니노프, 쇼팽에 이어 그의 음악 인생에 있어 고민의 대상이었던 모차르트에 도전한다. 모차르트 음악에 담긴 어린아이와 같은 순수함을 발견하고, 이를 백발의 피아니스트 손끝에 있는 그대로 펼쳐냄으로써 진정한 나를 마주하는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공연에서는 환상곡부터 피아노 소나타, 론도, 안단테, 아다지오, 푸가까지 다채로운 색채의 모차르트 음악을 만날 수 있다. 티켓은 5만원~2만원.

가장 특별한 베토벤을 만나다 <작곡가 시리즈 : 베토벤>
올해로 두 번째 시즌을 맞이한 성남아트리움의 기획공연 <작곡가 시리즈>가 한국인에게 가장 친숙한 고전주의 작곡가 ‘베토벤’을 주제로 오는 6월과 7월 두 차례에 걸쳐 관객들을 만난다.

지난해 첫선을 보인 <작곡가 시리즈>는 한 시대를 대표하는 작곡가의 작품을 소개하는 클래식 시리즈다. 첫 시즌에서 ‘낭만주의’를 주제로 라흐마니노프와 차이콥스키 작품을 소개하며 객석 점유율 90%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올해는 고전주의 베토벤의 대표 교향곡과 피아노 협주곡, 바이올린 협주곡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undefined

먼저 6월 26일(수) 공연에서는 베토벤의 중기 대표작이자 생애 마지막 피아노 협주곡인 제5번 ‘황제’와 교향곡 제5번 ‘운명’을 들려준다. 공연은 지휘자 이병욱이 이끄는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가 연주하고, 2022년 프랑스 롱티보 크레스팽 국제피아노콩쿠르 우승자인 피아니스트 이혁이 협연한다.

7월 27일(토)에는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의 협연으로 베토벤이 작곡한 유일한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를 연주한다. 이어서 환희와 낙관, 리듬의 역동성이 풍부한 ‘교향곡 제7번’으로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공연은 수원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이자 상임지휘자로 활동 중인 최희준이 지휘봉을 잡는다.

성남문화재단 서정림 대표이사는 “올해로 개관 3년 차를 맞이하는 성남아트리움이 클래식 기획 시리즈를 통해 국내외 최고 연주자들의 고품격 무대를 연이어 선보이며 성남 원도심의 문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예술 장르의 무대와 지역 예술인들의 활동 기회 확대를 통해 지역 문화예술의 수준 향상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20

18

16

27

17

20

17

19

20

19

18

17
06-18 01:50 (화) 발표

ss

제호 : 뉴딜신문 성남 | 대표 : 문기관 | 등록번호 : 아52395 | 등록일 : 2019년 11월2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기관
발행인.편집인 : 문기관 |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로 154번길 13-5
대표전화 : 031-754-5757 | 대표 메일 : m1u2n3@naver.com
Copyright © 2019 뉴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1u2n3@naver.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