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변재석 의원, 고양시청 신청사 주교동 원안으로 조속히 착공해야 > 오피니언/인터뷰

본문 바로가기
    • 맑음
    • 21.0'C
    • 2024.06.18 (화)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피니언/인터뷰

경기도의회 변재석 의원, 고양시청 신청사 주교동 원안으로 조속히 착공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24-05-10 11:29

본문

NE_2024_SIAYVI87826.jpg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소속 변재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1)이 고양시청 신청사 원안 착공의 조속한 추진을 요구하는 집회에 참석하고, 고양상담소에서 주민과 함께 정담회를 진행했다.

같은 날 고양시청 원안건립 추진연합회는 성명서를 통해 “경기도 재검토 처분 이후 백석 이전은 사실상 무산됐음에도 이동환 시장은 여전히 원안 착공을 미루면서 고집을 부리고 있다. 백석 이전 계획을 즉시 철회하고 기부채납 받은 백석동 업무빌딩은 본래 목적에 따라 벤처산업 공공투자 용도로 활용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주교동 원안 착공을 강조했다.

또, 추진연합회 관계자는 “2026년 5월까지 신청사가 건립되지 않으면 현재 해제된 신청사 부지 그린벨트는 다시 환원되기 때문에 고양시의 공적 자산가치 수천억 원이 날아가게 되고, 그동안 건립사업과 투자심사를 받기 위해 들어간 천문학적 비용 또한 모두 날아 가버리게 된다”며 “시민 혈세와 자산을 날려버릴 고의적 행정 과실에 대해 구상권 청구와 업무상 배임, 직권남용 등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변재석 의원은 정담회 자리에서 “아시다시피 지난해 진행된 경기도 주민감사에서도 고양시가 지방재정법 및 지방회계법을 위반했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신청사 건립에 대한 시 재정 여건이나 계획변경 필요성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조차 없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라고 꼬집어 말했다.

이어 변 의원은 “그럼에도 이동환 시장은 억지명분으로 여전히 주민 의견을 묵살하고, 의회를 무시하는 행태를 이어가고 있다”며 “고양시의 균형발전을 위해선 절차상 맞지 않는 백석동 이전이 아니라, 원안대로 주교동에 신청사를 조속히 착공해야 할 것”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변 의원은 “고양시청 신청사 주교동 건립은 덕양구 주민의 자존심이자 염원이며 생활이 달린 문제”라며 “행정사무를 집행함에 있어 절차가 있다는 걸 깨닫고, 이동환 시장이 올해에 원안대로 건립 추진할 것을 마지막으로 경고했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주민과 함께할 것을 약속했다.

한편, 경기도의회 고양상담소는 지역발전을 위한 주민 소통과 논의의 장으로 역할하는 동시에 경기도와 고양시, 의회 간 대내외 협력·가교역할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대표기관이다. 경기도의회 지역상담소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상담 예약 후 방문하면 된다.





20

18

15

26

17

19

16

19

20

19

17

17
06-18 02:18 (화) 발표

ss

제호 : 뉴딜신문 성남 | 대표 : 문기관 | 등록번호 : 아52395 | 등록일 : 2019년 11월2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기관
발행인.편집인 : 문기관 |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로 154번길 13-5
대표전화 : 031-754-5757 | 대표 메일 : m1u2n3@naver.com
Copyright © 2019 뉴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1u2n3@naver.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