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라이프성남




한 아파트에 편의점 7개. 도내 편의점 과밀화 해소를 위한 간담회 열려


발행일 2020.11.05  
뉴딜신문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undefined

경기도가 4일 수원 경기도청에서 경기도의회 최갑철, 소영환 의원, 국내 주요 편의점 점주, 담당실무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내 편의점 과밀화 해소를 위한 편의점주 단체 현장목소리 청취’ 간담회를 열었다.

 

도는 지난 4월 담배소매인 지정거리를 100m 이상으로 확대하는 권고안을 각 시·군에 전달한 바 있으며, 이후 편의점 업계상황 확인과 도내 편의점주의 피해현황, 고충 등을 듣고 개선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자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가 조사한 ‘2019년 편의점 근접출점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국 편의점 가맹점 수는 약 4만4,360개다. 경기도에는 전체의 25%인 약 1만1,090개의 편의점이 있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도내 편의점 수는 매년 11.6%씩 증가하고 있다.

 

편의점 매출에는 담배판매권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현재 대부분의 시·군 자체 규칙에서는 각 소매인 간 최소 50m의 거리를 두도록 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년 새롭게 문을 여는 전국 편의점은 6천여 개에 달한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최저임금 인상 등 편의점의 매출 급감 요인이 계속 존재하는 상황에서 과밀화 해소를 위한 노력이 필요한 이유다.

 

실제 사례를 보면 고양시의 한 대형 아파트 단지에는 1년 사이에 편의점이 7개가 들어서면서 기존 편의점주의 매출이 33% 이상 하락했다. 시흥시에서는 유명 브랜드 편의점이 새로 문을 열기 위해 담배소매인 허가신청을 냈다가 거리측정 결과가 50m가 되지 않아 허가가 나지 않자, 50m를 조금 넘도록 점포 위치를 조정해 재허가를 받는 일도 있었다.

 

한 편의점단체 관계자는 “담배소매인 거리제한 50m는 편의점 과밀경쟁을 막는데 역부족이다”라며 “전국에서 편의점이 가장 많이 있는 경기도가 적극적인 거리확대 정책을 통해 많은 자영업자들에게 힘을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지예 경기도 공정경제과장은 “편의점은 골목상권의 대표 업종이며 많은 소상공인들의 생계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 편의점주들의 경제적 어려움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지속적으로 대책을 찾아보겠다”며 “편의점 본사도 출혈경쟁을 자제하는 자율규약을 성실히 지켜 본사와 점주 간 상생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시·군 중에서는 고양시와 과천시와 담배소매인 거리를 기존 50m에서 100m로 늘리는 규칙 개정을 마무리하고 내년 1월 1일 시행을 앞두고 있어 향후 편의점주의 매출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는 이번 간담회 논의사항을 정리해 31개 시·군 관련부서와 공유하는 등 도-시·군간 실무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 Copyrights © 2019 뉴딜신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back top





홈페이지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딜신문 © 2019 뉴딜신문 - ALL RIGHTS RESERVED 대표 : 문기관   관리자
등록번호 : 경기 아52395 등록일 : 2019년 11월20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기관
제호 : 뉴딜신문 성남 발행인·편집인 : 문기관 주소 : 경기 성남시 수정구 수정로 154번길 13-5
대표 전화 031-754-5757 대표 메일 : home@newsdwal.co.kr